나라 요시토모 그림책, 너를 만나 행복해

라라윈 서른살에 읽은 책, 나라 요시토모 그림 동화책, 너를 만나 행복해

파주 출판도시, 북카페 & 책 싸게 파는 곳 보물찾기 데이트 코스를 다니다가, 살림 앨리스 하우스에서 조카 선물하려고  사왔던 책 입니다. 더 어린 조카를 위한 영유아 북을 찾았는데, "영유아용 그림책은 없고, 그림책은 여기 있는 것들이 전부에요."  라기에 실망해서 돌아서는데 "나라 요시토모"의 그림 동화책이 있었습니다!!! +_+


나라 요시모토, 나라 요시토모, 나라 요시토모 그림, 나라 요시토모 그림책, 나라 요시토모 동화책, 너를 만나 행복해, 조카 선물 동화책

 
그림책을 펼치는 순간 나오는 여자아이가 제 조카와 너무 닮았습니다.
심통났을 때 눈이 옆으로 쭈욱 찢어지면서 도리도리하는 그 때 표정..
게다가 나라 요시토모의 그림책은 "너를 만나 행복해" 단 한 권 뿐이라는 이야기에.. '어머, 이건 사야해!' 였어요.

조카 선물로 산 그림책이지만, 주기 전에 나라 요시토모 그림이 보고싶어서, 집에 와서 책장을 넘겼습니다.


그런데....
이 책은 서른살도 넘은 어른인 저에게도 울림이 있었습니다.
그림이 크고 글씨가 적은 책이기에 내용은 간단했어요.

몹시 외로운 강아지가 있었습니다. 
사람보다 덩치가 어마어마하게 큰 강아지였는데, 사람보다 몇 십배는 커서 사람들은 그 강아지의 존재를 채 인식하지 못했기에 아무도 말 걸어주지 않았거든요.
그러던 어느날 한 소녀가 그 강아지 (지구만한 거대한 개)를 타고 올라와 친구가 되어 주는 내용입니다.

어쩌면.. 세상이 날 알아주지 않는다고...
세상이 나를 이해하지 못해 외롭다고...
때로는 내가 너무 못나서.. 때로는 나는 너무 잘났는데 사람들이 모자라서.. 그렇다며 외롭다 외롭다 할 때 되돌아 보게 하는 책이었습니다.
내가 너무 거대해서 내 뜻이 원대해서... 아무튼 나는 남들과 달라서 날 알아주지 않고 외롭다 하기 전에..
나는 남들을 발끝부터 알아가기 위해 애써 보았는가를 되묻게 되기도 했습니다.
3분이면 휙휙 넘기며 다 읽을 수 있는 짧은 그림책인데, 남는 여운은 기네요.


나라 요시모토, 나라 요시토모, 나라 요시토모 그림, 나라 요시토모 그림책, 나라 요시토모 동화책, 너를 만나 행복해, 조카 선물 동화책


어릴적 읽던 그림책들이 너무 좋아서, 저는 아직도 디즈니 명작동화, 전래동화 등의 그림책을 다 가지고 있습니다. 전 이제는 어린이용 의자에 앉기에는 너무 커지고 무거워졌는데... 어릴적 읽던 그림책들은 여전히 저에게 좋네요.....
때로는 어른에게 그림책이 더 감동적인 것 같아요....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