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중고서점 카페 연신내, 근사한 북카페 데이트 코스 추천

라라윈 데이트코스 추천: 알라딘 중고서점 카페 연신내, 근사한 북카페 데이트코스 추천

지난 봄 연신내 근처에 알라딘 중고서점이 들어선 것을 보고 너무 신나서 길거리에서 꺄악꺄악거렸습니다. 집 근처에 알라딘 중고서점이라니!!! 원래 하나은행이 큼직히 있었는데 요즘 은행 지점들이 없어지면서, 알라딘 중고서점이 큼직히 들어선 것 입니다.


알라딘 중고서점 카페,  연신내 북카페


여름 폭염에 몸을 사리다가 가을이 되어 알라딘 중고서점 카페에 가보았습니다. 걸어갈 수 있는 거리에 알라딘 중고서점이 생겼다는 것 만으로도 너무 좋았는데, 들어가보니 기대했던 것보다 더 좋습니다. 커피와 음료 가격도 싸고, 앉아서 편하게 책읽을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교보문고에서 책 읽을때는 새책에 손 때 묻히는 최책감 때문에 대충 살펴보고 그냥 사 오는데,  중고서적이라 손때 묻히는 죄책감도 덜 합니다. 


알라딘 중고서점 카페,  연신내 북카페


건물 앞은 넓직한 유료 주차장 입니다. 시간당 3천원이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알라딘 중고서점 카페 윗층은 피자헛이고, 바로 옆 건물은 나름 줄서서 먹는 초밥 맛집인 유라쿠 초밥이라 밥 먹고 알라딘 중고서점 카페에서 쉬어도 좋을 듯 합니다.


알라딘 중고서점 카페,  연신내 북카페


입구에 오늘의 커피도 쓰여 있네요. 케냐 파베라,  과테말라.

과테말라 무척 좋아하는데 (다른 커피는 잘 모르고 과테말라가 고소한것만 앎) 입구에 붙어있는 것을 보니 커피 한 잔 하고 싶은 생각이 간절했습니다.


알라딘 중고서점 카페,  연신내 북카페


밖에서 봐도 커 보였는데, 안에 들어서니 탁 트인 공간이 넓직합니다. 반 정도가 카페인데 큰 테이블 형태로 되어 있어서 차 한잔 하면서 책 읽기 좋게 되어 있습니다. 책 읽는 사람들을 배려해서인지 카페쪽도 조명이 밝고 환합니다. 입구에 '사진촬영 환영'이라고 되어 있길래 마음 편히 몇 장 찍었습니다.


알라딘 중고서점 카페,  연신내 북카페


나머지 반은 책들이 진열되어 있습니다. 책 상태도 거의 새  책이고, 만화책들도 비닐에 쌓이지 않은 채 꽂혀 있습니다.


알라딘 중고서점 카페,  연신내 북카페


알라딘 중고서점 카페가 근사합니다. 카페에는 큰 기대가 없었는데, 메뉴를 보니 무려 핸드드립 카페 입니다. 커피 종류도 많고 핸드드립 커피 가격도 착했습니다.


알라딘 중고서점 카페,  연신내 북카페


오늘의 커피는 3,500원,  드립커피가 4천원 입니다. 은평구 시세를 생각해도 드립커피 4천원은 정말 저렴한 것 같습니다. 그 밖에 뭔가 들어간 커피들은 4,500원 정도이고,  생과일 쥬스도 4,500원, 음료와 차는 4,000원이라 전체적으로 가격이 괜찮다 싶었습니다. 다른 곳이 비싸서 상대적으로 알라딘 중고서점 카페의 커피 가격이 아주 착하게 느껴진 것 같기도 하고요.


알라딘 중고서점 카페,  연신내 북카페


저는 알라딘 중고서점 종로점과 대학로점을 종종 가는데, 두 곳 다 지하라 그런지 사람이 많아서 그런지 약간 쾌쾌한 냄새가 나고 잿빛 느낌입니다. 여기는 1층이라 훨씬 환하고, 사람이 별로 없는데, 공간은 넓어 아주 쾌적하고 평화로웠습니다. 평일 저녁에 갔던 것이라 주말이면 어떨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알라딘 중고서점 카페,  연신내 북카페


곳곳에 피벗 모니터 도서 검색대가 3개 정도 있고, 알라딘 굿즈도 예쁘게 진열되어 있습니다.


알라딘 중고서점 카페,  연신내 북카페


둘러보노라니, 카페 외에 안쪽에도 어린이 도서 코너 옆에 앉아서 책 읽을 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 은평 구립 도서관, 산 속의 조용한 휴식처

- 응암동 짬뽕 맛집 산동성, 찾아오는 손님이 많아 배달안하는 중국집

- 제주도그릴, 제주 흑돼지와 오분자기 뚝배기 맛볼수있는 서울 응암동 맛집

- 응암동 초밥 맛집, 스시 쇼부 새로 이사한 곳의 런치 코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