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싱글을 꿈꾸는 여자들을 위한 영화 추천

라라윈 영화 추천 : 화려한 싱글녀를 위한 영화 추천

20대 후반을 넘긴 미혼여성들을 위한 영화들이 있습니다.
과거 '처녀들의 저녁식사' 부터 '싱글즈', '결혼은 미친 짓이다', 최근의 '어깨너머의 연인'까지...

과거 그 나이가 되지 않을 때는 이해되는 부분이 적었지만 점차 공감되는 부분이 늘고 있는 것은 왜 일까요. 아마도 그 나이가 되어가기 때문인가 봅니다.

얼마전 <어깨너머의 연인> 개봉일 이었습니다. 무슨 청승에서 인지 혼자 영화를 보겠단 생각에 혼자 극장에 앉아 남녀, 여여 커플 들 사이에 오도카니 끼어앉아 영화를 보았습니다.
생전 처음 영화를 혼자 본 것이었는데, 생각보다 나쁘지 않았습니다.
일부러 혼자 관람하는 분들의 심리를 조금은 이해할 것도 같았어요.
굳이 먹고 싶지 않은 간식을 서로를 배려하려고 사지도 않아도 되고 무엇보다 혼자 생각하고 감상할 수 있는 여유가 있어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어깨너머의 연인


먼저 바로 얼마전에 본 어깨너머의 연인 부터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미혼, 싱글, 싱글여성영화, 싱글즈, 어깨너머 연인, 여성, 여자들을 위한 영화, 영화, 영화리뷰, 처녀들의 저녁식사, 화려한 싱글, 어깨너머의 연인, 결혼은 미친 짓이다, 여자 영화, 영화 추천, 싱글녀 영화 추천, 싱글녀, 솔로녀

주인공은 서른 둘의 전문직(사진가) 여성과  서른 둘의 경제력보고 결혼한 미시 여성입니다.

조금 색달랐던 점은 바람(외도)라는 소재를 가지고 한 쪽은 바람 난 내연녀이고 한 쪽은 그 일을 겪은 부인이라는 시각에서 둘이 같이 부딪히는 이야기를 풀어낸 점입니다.
요즘들어 불륜이 아주 최고의 소재감이 되면서 너나 없이 다루는데, 보통 한 쪽은 가해자, 한 쪽은 피해자라는 입장에서 바라보는데, 이 영화에서는 누구의 편이기 보다 양쪽의 입장을 같이 볼 수 있게 했던 것 같습니다.

다만 비 현실적인 것은 이태란의 남편이 너무 착하고 능력있다는 것.
주변에서 보면 바람을 피우고 문제가 되는 것이 여자에게 빼 먹을거 다 빼먹고 나서 다른 여자에게 눈을 돌리는 상황이 일어나기 때문에 당하는 입장이 더욱 처참해 지는 것 같았습니다. 그러나, 이태란의 남편은 충분히 헌신적이고, 바보같을 정도로 부인 뜻에 다 따라주고, 이태란의 억울함을 경제력으로 보상합니다. ㅡㅡ;

반면 이미연은 유부남과 연애를 하면서 쿨한 척 하지만 결국은 외롭죠.
'세컨드'라는 말 그대로 언제나 두 번째인 처지라는 것이 딱 맞습니다.

물론 이미연의 상황이 그리 쾌창하지 못한데 거기에 이태란까지 구질구질 한 상황이라면
영화가 리얼리티는 올라갈 지 모르나 감독이 보여주려는 대비구도나 영상미가 떨어졌을지도....

암튼 이 영화를 보고 느낀 점은,
결혼할 때 남편이 바람피워도 참을 수 있으려면,
남편의 외도에 대한 상처를 경제력으로 보상해줄 수 있는 남자를 만나야 한다는 것 -_-;,
유부남과 바람을 피우면 결국 외로워지는 쪽은 내연녀라는 것.



싱글즈


	 미혼, 싱글, 싱글여성영화, 싱글즈, 어깨너머 연인, 여성, 여자들을 위한 영화, 영화, 영화리뷰, 처녀들의 저녁식사, 화려한 싱글, 어깨너머의 연인, 결혼은 미친 짓이다, 여자 영화, 영화 추천, 싱글녀 영화 추천, 싱글녀, 솔로녀

벌써 이 영화가 개봉된지 4년이 넘었나요..ㅡㅡa
그 땐 스물 다섯이었는데, 왜 이 영화가 그리 공감되었었는지...
암튼 이 영화의 주인공들은 저와 같은 서른을 코 앞에 둔 스물 아홉 고군분투 사회여성들입니다.

이 영화는 참 사실적이었습니다. 남자 동창과 집세절감을 위한 동거를 한단 설정은 특이했지만, 장진영이 옥탑방 같은데 사는 것이나 주인공들이 회사에서 시달리고, 짝퉁, 고물차와 함께 하는 모습이 우리네 주변 모습 같아서 더욱 공감이 되었었던 것 같습니다.

그런 고민을 안 할 수도 있지만 그 둘과 같은 상황이 온다면 어떤 판단을 할 것인가에 대해
미리 생각 할 수 있는 기회를 주기도 하였습니다. 
처음 영화를 볼 때는  스물 다섯살이어서였는지 보다 간단히 답을 내렸었는데, 막상 스물아홉이 되어 다시 생각해 보니 그 주인공들의 상황이 참으로 고민스러울 것 같습니다.
다시 보고 싶고, 다시 생각해 보고 싶은 영화입니다.


결혼은 미친 짓이다


'결혼은 미친짓이다'는 맥락이 다르고 개인적으로 감흥이 적어서 패스~


처녀들의 저녁식사


	 미혼, 싱글, 싱글여성영화, 싱글즈, 어깨너머 연인, 여성, 여자들을 위한 영화, 영화, 영화리뷰, 처녀들의 저녁식사, 화려한 싱글, 어깨너머의 연인, 결혼은 미친 짓이다, 여자 영화, 영화 추천, 싱글녀 영화 추천, 싱글녀, 솔로녀

이 영화는  싱글 전문직 여성 영화의 시조라 할까요. (제가 아는 바로는...)
그 때는 어린나이여서 이 영화를 잘 이해하고 봤다기 보다는 성적 호기심에 보았습니다. 근래에 다시 보지는 않았지만 지금에 와서 다시 보면 그들의 상황을 조금 더 이해할 것 같아요...


싱글녀를 위한 영화들을 보노라면,
영화 한 편으로 세상 모든 서른 전후 여성들의 이야기를 다룰 수는 없더라도  몇 가지 질문을 던지고 생각해볼 수 있게 한 다는 것이 좋습니다.


화려한 싱글녀 영화들을 되돌아 보면 느낀점,
나이 먹어서도 나를 이해해 줄 동성친구는 정말 중요하다는 거!
어릴 적엔 사랑이면 다 된다 생각했던 때도 있었습니다. 친구도 가족도 저버리고 사랑의 도주를 떠나는 커플이 아름답게 여겨지고 모든 것을 주고 싶은 사랑이 있다면 다 필요없을 것 같았죠....

하지만 세상을 조금 더 살고나니
목숨을 바칠 수 있을 것 같고 식지 않을 것 같은 사랑은
어느새 각자의 삶이 소중해지고, 처음의 열기가 한 점 남김없이 사그라들기도 하지만
진정한 친구는 더욱 오랠  수 있다는 것을 알 것 같습니다.


- 뚱뚱한 여자 주인공들의 이야기
- 트와일라잇, 흑기사같은 뱀파이어 남친이 부럽다
- 오월엔 결혼 할거야, 싱글녀 공감 200% 연극
- 드라마보고 남자친구에게 바라게 되는 몹쓸 것들 _ 여자의 마음 심리
- 드라마 속 왕자같은 남자를 꼬시는 여자 주인공의 방법
- TVN 러브스위치, 싱글녀의 연애심리를 엿볼수 있는 솔로탈출 교과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