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남자가 연애에 유리한 점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30대 남자가 연애에 유리한 점

서른이 넘어가면 연애는 불가능할거라 생각했던 스무 살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 때는 군대만 다녀와도 아저씨라며 소개팅하기 싫다고 하고, 서른 넘었다고 하면 손사레를 쳤습니다. 그러나 제가 30대가 되고 저의 오빠 친구 동생이 30대가 되어 연애하는 것을 보니, 30대 남자는 큰 무기가 하나 있었습니다. 다름 아닌 귀차니즘에서 비롯된 "여유"였습니다.

 	 연애, 연애질에 관한 고찰, 연애질, 남자심리, 여자심리, 여자의 마음, 여자의 심리, 솔로탈출, 연애심리


20대 남자들은 진격하는 추진력이 있었는데, 그동안 불같은 열정을 이 여자 저 여자에게 쏟은 뒤 30대 쯤 되면 만사가 귀찮아서 인지 더 이상 적극적이지가 않습니다. 그냥 나이 먹으면 귀찮아지는 것도 더해져서... 귀찮아서 연락을 잘 안 합니다. 그리고 이런 느긋함이 여자를 애 닳게 만듭니다.
서른이 막 되었을 때... 친구들과 정말 고민하던 것 중 하나가 바로 30대 남자의 느긋함이었습니다.

"왜! 30대 남자는 진격하지 않는가?"

가 한동안 화두였던 때도 있었습니다. 여자는 이제 막 30대에 접어들어서 아직 20대 시절 남자가 적극적이던 그 때 그 시절을 아직 잊지 못하고 있는데 남자는 그 시절은 오간데 없이 여유로운 30대로 접어들어 버린 것 입니다. 여자 입장에서는 가뜩이나 애타는데, 남자가 적극적이지까지 않으니까 두 배로 애가 탑니다. 좋아하는 것 같은데, 남자가 적극적으로 대쉬하지 않는 이유가 대체 무엇인지 정말 고민이었습니다.


밀당의 우위를 점하는 여유


20대 시절 여자가 유리했던(?) 점은 남자가 급했기 때문입니다. 급하게 반하고 급하게 불타오르고, 여자는 아직 마음의 준비가 안 되어 있는데 급하게 다가오는 남자의 적극성이 부담스러워 "부담스럽다.. 조금 시간을..." 이런 말을 할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30대 남자는 안 다가옵니다. ㅡㅡ;;

되려 너무 부담을 안 줘서 섭섭합니다. 시간이 없다고 해도 좀 만나자고 하고 그럼 언제 시간이 되냐고 묻는 것이 아니라, 바쁘다고 하면 정말 바쁜가보다 하고 내버려 둡니다. 일 있다고 하면 그냥 일 있나 보다 하고 내버려 둡니다. 뭔가 질문도 좀 해주고, 귀찮게도 해줘야 튕기기도 하고 뭔가 반응을 하는데... 30대 남자는 너무 여유로워요. ㅜㅜ

물론 급한 30대 남자도 있습니다. 대신 급함의 방향이 좀 달라요. 이 여자가 정말 좋아서 심장이 뛰어서 급하다기 보다는 자신의 인생 경로에 있어 이제 결혼할 때라고 계획을 했기 때문에 급합니다. 주위에서도 남자가 나이 많은 남자는 결혼을 서두를 것이라고 예상하게 되는데, 요즘은 포기도 빠릅니다. 이왕 늦은 거 더 좀 늦어져도 괜찮다는 것인지, 서두른다고 될 일이 아니니 서두르지 않겠다는 것인지... 30대 남자면 급할거라 생각했던 결혼조차 당사자들은 쉽게 놓아버립니다.

이론 상황이 되면 상대적으로 여자가 조급해 질 수 밖에 없습니다. 평소 느긋한 성격이라 여유있었어도, 옆 사람이 훨씬 더 느긋하다 못해 느리다 싶으면, 둘 중에 조금 덜 느긋한 사람이 초조하게 종종거릴 수 밖에 없습니다. 남자가 너무 여유있어져 버리니... 상대적으로 여자가 급해지는 것 입니다. ㅜㅜ


여자들의 공통적 이상형에 가까워지는 여유


저마다 다 다른 이상형을 말하는 가운데에서도 공통적으로 자주 등장하는 특성은 있습니다.

"나를 이해해 주는 사람"
"나를 온전히 받아주는 사람"

이라는 이야기는 꾸준히 나옵니다. 20대 때에는 남자친구와 이 문제로 엄청나게 싸웠던 것 같습니다. 나를 이해 못한다, 너도 나를 이해 못한다 하면서 투닥투닥 거렸는데, 나이를 먹어가면 이해력이 약간 늘어 납니다.

일례로 20대 때에는 여자친구가 회사 회식 때문에 늦게까지 남아야 한다고 하면, "왜 의사표현을 똑 부러지게 못하냐?" "상사들에게 왜 끌려다니냐?" 라며 성질을 내기도 하고, 이해하는 척 하면서도 기분 나빠하면서 "아직도 안 들어간거야?" "노래방이냐?" 라며 삐지기도 합니다.
30대 남자는 여자친구 짬밥이 신입인데 이래라 저래라 해봤자 소용없다는 것을 압니다. 신입 주제에 회식 빠지고 집에 가겠다고 하는 것이 당당하게 자기 의견을 밝히는 당찬 캐릭터로 보이기 보다 개념없는 신입으로 보인다는 것을 아는 거지요. 신입이라 자기 의지대로 뭘 어찌 할 수 없다는 것을 아니까, 예비 남자친구 후보인 자신까지 들볶지 않습니다. 신경쓰지 않게 회사 일 있다고 하면 내버려 두거나, 그냥 조용히 묻어가라고 조언을 합니다. 그냥 이렇게 가만히 내버려 두고 도닥여 주면 무척 고맙습니다. 그리고 회사 생활의 애환을 이해받는 기분이 들어 큰 위로가 됩니다.

세상살면서 뭐라고 따따부따 해봤자 안되는 것들을 조금씩 알아 가면서... 여자를 그냥 놔두면서 이해해 주는 부분이 늘어나다 보니... 나이를 잘 먹은 것 만으로도 여자들 공공의 이상형에 가까워집니다.


변해가는 여자의 우선순위


30대 남자가 연애에 유리해지는 또 다른 강점은 여자도 나이를 먹을수록 이상형이 점점 인성과 능력으로 변해가는 것 입니다. 아무래도 20대 여자에게는 남자의 외모가 중요합니다. 다른 건 다 양보해도 키 만큼은 양보 못하겠다면서 남자 키 만큼은 엄청 따지는 경우도 많고, 사람이 착해도 스타일이 구리면 싫어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아직은(?) 결혼 보다는 같이 다니면서 예쁜 커플이고 싶으니까요. 그러나 여자가 나이를 먹어가면 키나 외모, 스타일이 덜 중요해집니다. 그보다는 인성과 능력이 중요해집니다.
능력도 호락호락한 요건은 아니지만, 키나 얼굴처럼 노력해도 못 바꾸는 요소는 아니니까요.


30대 여자의 입장에서 보자면... 30대 여자라서 연애하기 유리한 점은... 음..... (좀 많이 생각을 해봐야겠습니다..ㅜㅜ) 30대 여자가 되어서 연애질에 유리한 점에 대해서는 아직 떠오르는 것이 별로 없는데... 30대 남자의 경우에는 연애에 유리해지는 면이 몇 가지 확실히 있는 듯 합니다. 30대 남자가 된다는 것이 연애질 면에서는 마냥 나쁜 것은 아닌 것 같아요....

- 30대 남자가 연애에 적극적이지 않은 진짜 이유
- 30대 여자가 사실은 연애에 시큰둥한 이유
- 남자 나이 먹어서 어린 여자 친구 사귀기, 말은 쉽지만 현실은?
- 나이 많은 남자의 여자를 사로잡는 매력?
- 30대 솔로 40대 솔로에게 희망을 준 불륜같던 커플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