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여자 솔로의 남자를 질리게 하는 몹쓸 특성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30대 여자 솔로가 남자를 질리게 하는 특성

친구와 쌀국수집에서 월남쌈을 열심히 쌈싸먹고 있을 때 였습니다.
한 커플이 들어와 자리를 잡았는데, 텅 빈 식당에서 하필 저희 테이블 바로 옆에 앉았어요. 30대 중후반 남녀였는데 아마도 소개팅이었나 봅니다. 한산한 식당에서 바로 옆에 앉아있으니 안 들을래야 안 들을 수 없도록 생생한 소개팅 생중계를 지켜보게 되었습니다. 지켜보던 친구와 제가 느낀 것은...

"저래서 남자들이 나이먹은 여자 싫어하나봐... ㅠ_ㅠ"

였어요. 제3자 입장으로 옆에서 지켜보니, 저렇게 하면 남자가 싫어할 수 밖에 없겠다 싶은 몹쓸 30대 여자의 특성이 보였습니다... ㅠㅠ



갑 포스


나이 서른 넘어가면 제일 막내인 상황이 드뭅니다.
(어디가서 막내되면 나 서른넘었는데 막내라고 때로 좋아하기도.... ^^:;;)

그래서인지 알게 모르게 몸에 언니 포스, 갑 포스가 있었어요.
"이 나이 먹어서 내가 하리." 모드로 귀찮은 어지간한 일들은 동생들을 시켜 버릇했던 것이 소개팅 자리 나와서도 여지없이 드러났습니다. 

움직이질 않아요....
보통 소개팅에서 남자들이 많이 챙겨주고, 여자는 그것을 매너로 받아들이는 경우가 많긴 합니다만 그것과는 조금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뭐랄까... 직장에서 같이 밥 먹으러 가거나 회식자리에 가면 부하직원들이 알아서 상사의 자리를 챙겨주고 세팅을 해주고 입에 혀처럼 구는 것이 아주 당연하다는 듯이 받는 상사의 포스였어요...
여자도 일부러 그러지는 않았겠지만, 남자가 소개팅이라고 챙겨주니 어느샌가 자신도 모르게 부하직원 / 동생들이 챙겨주는 것을 받아 버릇하던 그 특성이 튀어나와 버린 듯 했습니다... ㅠㅠ

옆에서 보기에도 어느샌가 소개팅이 아니라, 갑과 을의 비지니스 미팅에서 여자는 갑님, 남자는 을 입장인 것 같은 분위기, 상하관계에서 여자는 상사, 남자는 부하직원 같은 상황이 연출되는데... 여자는 못 느꼈는지 몰라도 남자 표정은 점점 어두워져 가는 것이 보였습니다..... ㅜㅜ



자아 I 아집


30대쯤 되면, 나름 나이 먹을만큼 먹었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적어도 이제 어린 나이는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요. 더 나이드신 어른들이 보시기에는 가소롭더라도 아무튼 그런 생각이 들기 시작합니다. ^^;; 10대 20대에도 먹을만큼 먹었다고 생각하긴 했지만, 그래도 그 때는 "내가 아직 어려서 그런가..." 하는 생각에 틀렸을 수도 있다는 것을 조금은 더 유연하게 받아들입니다. 그와 달리 나이를 쬐금 더 먹었을 뿐인데, 어느 순간 내가 알고 있는 것이 옳다는 식으로, 주관과는 조금 다른 아집으로 진화하기도 합니다. ㅜㅜ

소개팅 하면서 여자분에게 그런 나이먹은 사람이 안 좋게 진화한 특징이 보였어요.
사회, 문화, 취미, 여가, 연예계 이야기는 물론, 소소하게 맛집 이야기 조차 상대 이야기를 잘 안 듣고 자신이 아는 것만 이야기를 했습니다.. ㅠㅠ

남자 "(쌀국수 먹으면서) 혹시 OO 가보셨어요? 거기도 쌀국수가 맛있다던데... ^^"
여자 "아니요. 그 동네는 안 가요. 쌀국수는 ㅁㅁ이 최고에요."
남자 "다음에 거기도 한 번 가봐야겠네요. 혹시 인도요리도 좋아하세요? 제가 아는 정말 맛있는 집이 있는데.."
여자 "인도요리는 DD가 제일 잘하죠."
남자 "그래요? 거기도 맛있나 보네요. 제가 알고 있는 집은 다른 곳인데..."
여자 "거긴 안 가봤어요. 인도요리는 DD가 쵝오에요."

보통의(?) 소개팅에서 가장 무난하게 주거니 받거니 하면서 넘어가면서 애프터까지도 자연스레 이어질 수 있는 맛집 대화조차, 상대방이 추천하는 집은 가볼 생각도 없고, 가보지도 않았지만 내가 알고 있는 집이 쵝오랍니다.. ㅡㅡ;;
(다른 곳은 가보지도 않았더라도) 여자분이 추천하는 집이 정말 최고이고, 여자분이 하는 말들이 다 옳았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사실여부를 떠나 자신만 옳다는 아집이 퐁퐁 튀어나오면서, 대화는 자꾸만 뚝뚝 끊기고 남자는 점점 지쳐가는 것이 보였어요...


한적한 쌀국수집의 옆 테이블이라 너무 잘 들린 탓도 있었지만.. 어느 순간부터 친구와 제가 할 말을 잃었던 것은.. 가만히 보고 있노라니 그 여자 분의 모습에서 저희의 모습이 거울처럼 보인 탓이 컸습니다... 
남 얘기가 아니라 제 얘기... ㅜㅜ

갑 포스나, 아집이 비단 여자만의 특징이 아니라 남녀 모두 사람 개인의 특성이라고 이야기하고 싶지만.. 확실히 20대 여자에게서는 드물게 나타나고, 30대 여자에게서는 좀 더 자주 나타나는 특성인 것도 어느 정도는 맞는 것 같긴 합니다..
이것이 바로 남자들이 힘들다고 말하는 30대 여자의 특성인지도 ... ㅠㅠ


- 여자친구가 싫어질때, 더이상 여자로 안보이고 가족같이 느껴져?
- 솔로탈출 어렵게 만드는 솔로들의 이상형에 대한 대화
- 여자로서 매력있는 색기있는 여자의 특징
- 여자 키 작아도 굴욕 커도 굴욕, 적당한 키는 165?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