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대를 기다려주고 제대하면 헤어지는 이유는?

라라윈의 연애질에 관한 고찰: 군대를 기다려줘놓고 제대하면 헤어지는 이유

세상에는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같은 일이 참 많습니다.
우선 사랑에 빠진 연인은 모두가 영화보다 더 영화스럽게 로맨틱해지고, 주변에서 보면 미친짓이요, 본인들에게는 그보다 더 애틋할 수 없는 짓들을 많이 합니다. 특히나 군대간 남자친구를 기다리는 곰신 여자친구의 정성은 가히 상상초월일 때가 많았습니다.

 
여름이면 군화 남친 덥다고 걱정, 겨울이면 손 튼다고, 약 필요하다고, 뭐가 있어야 한다며 챙기는 것도 가지가지입니다. 발렌타인 데이나 온갖 커플기념일은 아주 가관입니다.
옆에서 보기에는 "너 미쳤구나..." 싶은 100% 수공업 선물제작도 마다하지 않습니다.
빼빼로데이라고 빼빼로 하나하나에다가 편지와 천원짜리를 감아서, 그걸 또다시 비닐로 예쁘게 포장해서 한 상자를 만드는, 공장에서도 안 할 것 같은 단순반복 수작업을 하지 않나, 매일같이 편지를 쓰고, 딱봐도 '정성 잔뜩 들어갔음' '시간 장난아니게 많이 걸렸음'이라고 쓰여있는 것들을 준비합니다.

주위에서 보는 입장에서는, 그 정성으로 공부를 했으면 서울대를 갈 수 있으며, 그 끈기로 돈을 벌어도 재벌이 되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정성을 쏟아부으며 군대간 군화 남친을 기다려주는 모습을 종종 보게 됩니다. 그런데 이 아름다운 드라마의 결말은 동화처럼 "그래서 그 커플은 오래오래 행복했습니다."가 아니라, "그 정성을 쏟더니만 제대하니까 헤어집니다."라는 안타까운 비극인 경우가 꽤 많습니다. ㅜㅜ
그렇게 헤어질거였으면 기다리지나 말던가, 기다려놓고 헤어지는 것은 왜 인지 안타까웠는데, 나름의 이유가 있었습니다.



여자가 군생활을 기다려주고 남자친구가 제대하면 헤어지는 이유?

1. 과도한 보상심리

"그동안 너한테 들인게 얼만데!"
저도 군필자가 아니기에 그 심정을 100% 알 수는 없으나, 군대를 제대할 쯔음이 되면 남자도 상당히 마음이 심숭생숭하다고 합니다. 이제 나가서 뭘해야 하는지 걱정이 되고, 군 생활이 익숙해질 쯔음되니, 다시 사회에 적응해야 하기 때문에 두려움도 밀려온다고 합니다.

그러나 군생활 2년여를 기다려 준 여자는 남자의 그런 심란한 상태까지 배려할 여유는 없습니다. 남자의 제대는 곧 그동안 베푼 은혜를 돌려받을 기간이 돌아온 것일 뿐 입니다. 남자친구가 끊임없이 "제대하면 내가 정말 잘 해줄께. 조금만 기다려." 라며 세뇌를 시킨 탓도 있는데, 남자친구가 제대했으니 그동안의 수고에 대한 보상을 받고 싶어합니다. 그러나 그러나 이제 막 제대한 남자가 여자에게 해 줄 수 있는 부분은 그다지 많지 않고, 남자가 나름대로 최선을 다한다해도, 남자의 군생활동안 눈물겨운(?) 뒷바라지를 했던 여자에게는 어지간한 정성 따위는 눈에 차지 않습니다. 게다가 남자가 노력조차 하지 않을 경우에는 바로 "내가 어떻게 했는데, 니가 나한테 이럴 수 있어?" 라며 거침없이 분노하기도 하여, 둘 사이의 관계는 점점 심란해집니다.

이제 막 군대를 제대한 남자는 대체로 큰 능력은 없고 자기 상황도 심란한데, 군대까지 기다려준 고마웠던 여자친구는 남자가 할 수 없는 수준의 노력을 기대하고... 남자가 어지간히 애써서는 전혀 만족하지도 않고...
둘 사이가 편안할 수가 없어집니다.


2. 사랑이 아닌 기다림을 위한 기다림

처음에는 정말 남자친구에 대한 애틋한 사랑으로 기다렸던 것이 나중에는 기다림을 위한 기다림이자, 자기와의 싸움이 되어 버리기도 합니다.
남자친구에 대한 사랑따위는 이미 안드로메다 이야기이고, 기다려준다고 약속을 했기때문에, 자신은 약속을 지키는 여자라는 생각, 자신은 의리있는 사람이라는 생각, 한 번 마음먹은 것은 헤낸다는 의지와 같은 자기 자신에 대한 기준때문에 기다려주는 것입니다.
또는 주위시선을 의식해서 이미지관리 차원인 경우도 있습니다. 남자친구가 입대하기 전 죽고 못사는 커플이었는데, 군대간다고 헤어졌다고 하면 주위사람과의 관계가 불편할 수 있는 상황일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경우 남자가 군생활을 버티듯, 여자도 버틴 것 뿐, 정말 남자친구가 무사히 잘 마치고 제대하여 둘 사이를 이어가고 싶은 그런 것이 아닙니다.

그렇기 때문에 기다렸던 남자친구가 제대한 자체가 자신의 미션종료가 되기도 합니다. 기다릴만큼 확실히 기다려줬기 때문에 스스로에게도 부끄럽지 않고, 주위에서 볼 때도 여자를 나쁜여자라 욕할 사람도 없습니다. 미션을 완수했으니, 이제 관계를 종료해도 그만인 것이죠.



3. 기다리면서 솔로의 장점에 완벽적응

남자친구의 빈자리가 너무 커서 견디기 위해 노력을 하다가, 너무나 잘 적응해 버린 경우도 있습니다.
솔로입장에서는 커플이 종종 부러운 순간도 많으나, 솔로의 장점도 상당합니다. 데이트비용으로 인해 얇아지던 지갑이 다시 두꺼워지고, 나를 위한 시간을 많이 할애할 수도 있고, 신경쓸 것도 줄어들고, 친구와의 관계도 좋아지는 등... 정말로 솔로천국 커플지옥같은 면이 있습니다. 그렇다보면 나중에는 정말 이 상황을 즐기게 됩니다.
그러면 나중에는 그토록 보고싶던 남자친구가 휴가나와도 오히려 귀찮고, 제대라도 해서 매일 만나자고 하고, 여자친구에게 못해준 것을 하겠다며 귀찮게 하는 것이 오히려 싫어지는 역전현상이 벌어지는 것 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남자친구가 제대를 하게 되면, 여자친구가 자발적으로 솔로부대에 입대를 합니다.


기다리다 미쳐, 군화 곰신결국 기다리다 미치게 된 상황?



남자가 군생활을 기다려준 곰신 여자친구와 헤어지는 이유?

1. 사회와 격리된 생활 속에 현실인식 능력 저하

제가 주로 보게 되는 경우는 군대간 남자친구를 기다리는 곰신입장이었는데, 제대하고 나서 군화 거꾸로 신는 남자분의 입장을 들어보니, 군대에 있으면서 사회와 격리된 생활 속에 눈이 높아지는 것도 하나의 원인이라고 합니다.
군에서 소시요정, 카라여신 등만 보다가, 자기 여자친구를 보면 시시하게 느껴지기도 한다고...


2. 억눌린 욕구 분출

군대에 있으면서 수 많은 욕구를 억압당하다 보면, 제대하고 하고 싶은 것이 백만가지라고 합니다. 그 중 연애와 여자가 포함되어, 그동안 못 만나본 여자를 많이 만나보고 싶고, 익숙해진 여자친구 말고 새로운 피 끓는 사랑에 목마르다고 합니다. 바람기가 없던 사람도 오래 억눌려 있으면, 바람기 아닌 바람기가 생겨 여자친구가 있더라도 다른 여자, 많은 여자와의 연애를 꿈꾸게 되기도 한다고... 


3.복학하는 경우 펼쳐지는 기회의 땅

또 제대하고 복학을 하는 경우에는 상큼발랄한 어린 여학우들이 자신을 기다리고 있기 때문에, 기다려준 여자친구가 고맙기는 하지만 관심이 파릇파릇한 뉴 페이스 어린 여학우에게 쏠린다고 합니다. 실제 어린 여학우들은 그를 복학생 아저씨라 생각할지라도, 복학생에게는 캠퍼스가 기회의 땅으로 느껴진다고...



한 커플매니저는 추천하는 배우자의 조건으로 "추억을 곱씹으며 함께 살 수 있는 사람" 이라는 말을 했습니다.
앞으로 긴 세월을 함께 할 사람인데, 학창시절 추억을 이야기 할 수 있는 동창이나, 어려서부터 함께 한 추억이 있는 사람과 결혼을 하면, 나이들면서 어려운 일을 겪어나갈 힘과 함께 할 이야기가 더 많지 않겠냐는 것이었습니다.
어려서 만나 군생활을 함께 하며 겪은 수 많은 이야기를 함께 나눌 수 있는 배우자를 만나는 것도 큰 행운일텐데, 힘든 군생활 기간을 함께 이겨낸 군화 곰신 커플이 제대후 깨지는 안타까운 경우보다 오래오래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어쩌면 기다리고 이겨내는 기간동안 군화 남친도 곰신여친도 둘 다 힘들어서, 제대하고 다시 만나는 상황에서 상대방을 챙길 여유가 없어서 더 힘든 것일 수도 있습니다. 기다린 인내만큼, 조금만 더 힘 내셔서 오래오래 예쁜 사랑 하시길..


+ 자매품:  왜 여자들이 군대얘기를 싫어한다고 할까?
- 취업해도 연애하기 어려운 이유, 직장인 연애의 애환
- 남자친구 이직 한다고 할때, 여자친구의 마음
- 취집 꿈도 꾸지 말라는 기혼녀의 충고
- 대학생 썸녀의 개강 후 태도 변화, 최악의 고백 타이밍
신고